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캐년랜드 국립공원은 동서로 약 40km, 남북으로 약 60km에 걸쳐 있다. 면적으로 볼 때 약 2400평방 km인 셈이다.경기도가 대략 1만 평방 km 정도 되니 대략 1/4 정도 되는 셈이다. 또한 서울의 면적이 600평방 km 정도이니 서울의 4배쯤 되는 크기이다. 접근하는 길은 네 곳 정도에 입구가 있으며 입구에서 약 20여 km 까지 길이 만들어져 있다. 승용차로도 대부분의 포인트에 찾아 갈 수 있다. 다만 승용차로 갈 수 있는 곳은 절벽 위에서 아래를 내려다 보는 포인트가 대부분이다. 모압에서 4륜구동차를 빌려 계곡의 아래 쪽 비포장 도로를 달리는 재미도 쏠쏠할 것 같다. 

한편 아치스 국립공원은 300평방 km 정도로 캐년랜드보다는 무척 작다. 하지만 그래도 서울의 반 정도가 공원인 셈이다. 아치스 역시 30km 에 달하는 자동차 도로가 구석구석의 트레일들을 연결하고 있다.

Posted by 이동구


이제는 유학이나 어학연수 등으로 미국 생활의 경험이 있는 사람들이 많지만 그래도 처음 자동차로 미국을 여행할 때 주유소에서 겪게 되는 경험은 당황스러울 수 밖에 없다.

미리 이야기하자면 미국의 주유소에는 밖에 나와 있는 사람이 아무도 없다. 기름 넣어 주고 카드 계산해 주고, 영수증 챙겨 주면서 휴지와 생수도 하나씩 챙겨주는 그런 마음 착한 점원은 없다.

기름을 넣는 주유기 앞에서 신용카드로 계산을 하거나, 주유소와 같이 있는 편의점에 들어가 점원에게 미리 얼마를 주고 몇 번 스탠드에서 기름을 넣을 것이라고 이야기를 해야 한다. 어려울 건 없다. 미리 주유기 번호를 확인하고“five”번호를 불러 주면서 돈을 주면 된다. 점원이 돈을 받고 뭐라 그러면 주유기로 가서 넣고자 하는 기름의 종류를 고른 후 기름을 넣으면 된다. 혹시 점원에게 주었던 돈만큼 기름이 들어가지 않았다면 다시 편의점으로 가서 웃어 주면 잔돈을 거슬러 줄 것이다.

Posted by 이동구


그랜드써클을 작정하진 않았더라도 라스베가스에 올 일은 생각보다 많다. 라스베가스는 이제 더 이상 도박의 도시가 아니라 여러 종류의 대형 전시회와 박람회가 연이어 개최되는 컨벤션의 도시로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유명한 그랜드 캐년이나 브라이스 캐년은 모두 라스베가스에서 대략 5시간 정도 떨어져 있다. 만약 라스베가스에 올 일이 있고 하루 정도 여유가 있다면 조금 무리를 해서라도 이 두 곳 중의 한 곳은 꼭 들러 보기를 권한다. 5시간의 운전이 조금 고되기는 하지만 우리나라보다 도로 사정도 좋고 경치도 좋고 해서 국내에서 운전하는 것보다는 훨씬 수월하다.

형편에 여유가 있다면 비행기나 헬리콥터 투어도 권할만하다. 생각보다 비싸지 않은 가격의 상품들이 있으니 슬롯머신 앞에서 돈 버리지 말기를 권한다.

Posted by 이동구


낯선 외국에서 운전하는 것이라고 해서 겁먹을 필요는 전혀 없다. 오히려 우리나라 보다 훨씬 느긋하게 운전들을 하기 때문에 조금 더 수월한 편이다. 다만 우리에겐 익숙하지 않은 몇 가지 규칙이 있다. 이 규칙들만 신경쓰면 크게 어려움 없이 여행을 다닐 수 있을 것이다.

STOP 사인은 철저히 지킬 것

미국에서 운전하다 보면 빨간 색 STOP 표지판을 많이 볼 수 있다. 물론 우리 거리에도 붙어 있는 표지판이지만 국내에서는 그저 조심해서 지나가라는 정도로 밖에는 인식되어 있지 않다. 하지만 미국에서는 STOP 표지판은 어떠한 경우라도 도로 통행에 대한 우선권이 나에게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반드시 지켜 주어야 한다. STOP 사인이 있는 길과 STOP 사인이 없는 길이 교차할 경우 사인이 없는 길을 가는 자동차는 STOP 사인이 있는 길에서 오고 있는 자동차를 신경 쓸 필요가 전혀 없다. STOP 사인을 받고 있는 자동차가 모든 주의 의무에 대한 책임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4-WAY STOP

그리 크지 않은 교차로에 흔히 볼 수 있는 표지판이다. 통행하는 모든 차량은 STOP 표지판이나 정지선에 일단 정지해야 하며 먼저 진입했던 차량부터 순서대로 교차로를 지나갈 권리를 얻는다. 어렵지 않은 규칙이지만 막상 만나게 되면 당황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나보다 먼저 온 차들이 어떤 차들인지를 잘 살펴 보고 그 차들이 모두 교차로를 떠난 후 내 갈 길을 가면 된다.

스쿨버스는 극히 조심

아무리 시골이라도 스쿨버스는 자주 만나게 된다. 스쿨버스는 노란 색으로 칠해져 있어 보면 한 눈에 알 수 있다. 스쿨버스가 서 있는 경우 추월하는 것은 법적으로 금지되어 있다.

Posted by 이동구


한마디로 미국의 국립공원 자유이용권이다. 자동차 여행이 일반화되어 있는 미국인지라 연간 패스도 자동차 단위로 구입할 수 있다.

2009년 현재 $80 이다. http://store.usgs.gov/pass/index.html 에서 자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대략 서너 곳 이상의 국립공원을 보려 한다면 골든이글패스를 구입하는 것이 좋다. 여행 중에 처음 만나는 국립공원 톨게이트에서 골든이글패스를 구입할 수 있다.

Posted by 이동구


자이언 캐년은…

거대한 협곡 사이로 탐방로가 개설되어 있다. 관관 시즌에는 비지터 센터 주차장에 차를 대 놓고 셔틀 버스를 이용해야 한다. 셔틀버스는 무료이다.

끝도 없이 솟아 있는 협곡 사이로 흐르는 개울물을 보고 있으면 이 개울이 이다지도 높은 협곡을 만들었다는 것에 그저 경이로움을 느낄 수 밖에 없다.

관광안내서를 참조해서 본인의 체력이나 경험에 적당한 트레일을 선택해 보는 것이 그랜드캐년 여행의 백미가 아닐까 싶다. 가끔 별 것도 아닌 웅덩이인데 그럴 듯하게 설명을 해 두어 헛걸음 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말이다.

자이언에서 가장 안쪽에 있는 트레일이 바로 네로우즈라는 곳이다. 협곡이 좁아 지는 곳, 정말 양쪽의 바위 벽 사이로 깊숙히 들어가야 하는 곳, 우리가 허탕치고 나온 곳…

물 건너 갈 필요는 없지만 네로우즈까지는 꼭 가 볼 것을 권한다. 가는 도중에 스스로 모델이라도 생각하는 게 분명한 예쁜 다람쥐도 만나게 될 것이다.

Posted by 이동구

여행의 준비

Facts & Tips 2009.08.01 22:59


미국은 여행을 위해 특별히 준비할 것은 별로 없다. 아프리카나 동남아 처럼 특별한 풍토병 예방 주사를 맞거나 예방약이나 치료약을 준비할 필요도 없다. 불안하다면 믿음직한 보험사에 여행자 보험 정도 들어 놓으면 된다.

앞에서도 이야기했지만 여행사에서 준비된 여행상품이 마땅한 것이 없는 관계로 모든 여행 준비를 스스로 해야 한다. 여권과 항공권, 미국 현지에서의 렌터카와 국제운전면허증은 기본적으로 필요하다. 많이 걸어야 할 일이 있으니 편한 등산화, 날씨의 변화가 심하니 반팔과 두툼한 바람막이도 필요하다.

렌터카는 한국에서 미리 예약을 해 놓으면 조금이라도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요즘은 네비게이션도 빌릴 수 있으며 염려할 필요 없이 네비게이션에서 안내도 우리말로 변경할 수 있다. 모든 렌터카 업체에서 우리말이 되는 네비게이션을 빌려 주는지는 확인하지 못했지만 필자가 이용했던 허츠와 버젯에서는 가능했다.

여행 경비를 준비하기 위해서라도 미국 현지에서의 기름값과 모텔비 정도는 확인을 해 볼 필요가 있다. 대략 3,000km 정도를 달린다고 보고 리터당 8km 정도로 계산하면 크게 틀리지 않을 것이다. 숙박비는 2인 1실 기준 1박에 $60~$100 정도면 충분하다. 좀 더 고급스럽게 머물고 싶다면 더 쓸 수도 있겠지만 평범한 모텔이더라도 저정도 가격대라면 깔끔하게 하루 밤 잘 수 있다. 또한 대부분의 모텔에서 무선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으니 노트북을 챙겨가서 사진을 정리하는 것도 괜찮을 것이다.

하루라도 김치가 없으면 식사를 못하겠다는 분이라면 햇반, 컵라면, 포장김치 등은 준비를 해야 한다. 라스베가스를 떠나서 한국음식점을 찾기란 거의 불가능하다.

경비를 아끼기 위해서라면 텐트와 야영 설비들을 준비하여 캠핑을 하면서 여행을 하는 것도 괜찮은 방법이다. 미국은 관광지 주변으로 캠핑장이 무척 잘 발달되어 있어 샤워 및 취사 시설이 완비되어 있는 곳도 많다. 가격도 모텔에 비해 훨씬 저렴하다.

Posted by 이동구
TAG prologue

Grand Circle이란 미국 남서부 콜로라도 강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거대한 협곡과 기암 괴석, 사막 지대를 말한다. 유명한 Grand Canyon은 물론 Zion, Bryce, Arches 등 크고 작은 국립 공원들이 밀집되어 있다. 또한 유타, 아리조나, 콜로라도, 뉴 맥시코 등 네개의 주에 걸쳐 자리잡고 있어 미국 남서부의 다양한 문화를 느낄 수도 있는 곳이다.



한국에서 간다면 라스베가스에서 시작하는 것이 가장 편리하다. 국적기가 라스베가스까지 직항이 운영되고 있다. 다만 국적기는 저렴한 항공권을 구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 문제이다.

로스앤젤레스에서 라스베가스까지 자동차로 다섯시간 정도 소요되니 로스앤젤레스로 가는 저렴한 항공권을 구해 여행을 시작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부지런하게 돌아다닌다면 4박 5일이면 주마간산 격으로 한바퀴 돌아 올 수 있다. 라스베가스 기준이며 로스앤젤레스에서 출발한다면 하루 정도 더 잡아야 한다. 하지만 이 정도로 짧은 기간은 절대 권하고 싶지 않다. 최소한 6박 7일 정도의 일정이 필요하다. 라스베가스 직항을 기준으로 할 때 금요일 오후에 떠나 다음주 일요일 밤에 라스베가스를 떠나는 일정이라면 무난하다. 우리나라 시간으로 금요일 저녁에 출발해서 일요일 새벽에 도착하는 일정이 된다.

우리나라 여행사에서 취급하는 상품 중에는 그랜드써클을 다루는 여행상품은 아직 없는 듯 하다. L.A. 현지 여행사에서 일부 취급하고 있는 정도… 따라서 불편하지만 대부분의 일정을 스스로 준비해야 한다.

`http://www.grandcircle.org/ 그랜드 써클에 대한 충실한 정보가 모여 있는 곳이다. 여름 휴가철이 아니라면 대부분 모텔급의 숙소는 별도 예약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첫 날 머물 곳은 라스베가스나 인근 St. George 정도의 모텔을 미리 예약하는 것도 괜찮다. 아무래도 익숙해지는 데에는 시간이 조금은 필요하니 말이다.

Posted by 이동구